게시판

HOME>커뮤니티>게시판
게시글 검색
조선시대의 진기한 기록 들
박정하 조회수:548 110.10.36.74
2021-02-10 10:13:47

기네스북에 오를 만한 조선시대 인물들

◉7개 국어에 능통했던  신숙주
  보통 4-5개의 국어에 능통한 사람을 보고도 천재라고 극찬을 한다.
그런데 한사람이 7개국를 할 수 있다면 어떻게 평가해야 할까. 바로 조선조에 영의정을 지낸  범옹 신숙주가  주인공이다. 
  정치적인 얘기는 접어두고  학자적으로만 평가한다면  그는 뛰어난 언어학자였으며  한국최초의  일본관련 책 해동제국기를 저술하는 등 어문학에 많은 족적을 남겼다.
  그는 특히 설총의 이두문자는 물론 중국어, 몽고어, 여진어, 일본어, 등에 능통했으며  인도어,  아라비아어,  까지도 터득했다고 한다.
 명문가답게,  일제하 독립투쟁의 주역들인  단재 신채호, 신규식 선생 등이 그의 후손들이다.
........................................................................................................................

◉76세에 처음 장가들고 99세까지 장수한  홍유손

 조선시대 하면 사내아이는 보통 10세를 넘으면 장가를 가게 되는데,  무려 76세의 죽을 나이에  첫 장가를 가고 아이를 얻었다는 기록이 있다. 
 장본인은 홍유손,.그는 소위 죽림칠현으로 속세를 떠난 청담파를 자처하는 인물이다.
76세에 장가를 들어  아들 지성을 낳고  99세까지 살다간 조선시대 기인중의  한명이다. 같은 죽림칠현이자 생육신 이었던 남효온은  그를 평해 [글은 칠원 같고 시는 산곡을 누빈다] 고 하였다.
  그는 거의 기인에 가까웠으며 특히 세조가 정권을 잡은후 김시습, 남효온, 등과 어울리면서 세상을 비관하고 냉소로 일관하면서 풍자적인 인생을 살았다. 99세의 천수를 누린 그는 역사 인물사전에 나오는  최장수 인물이 되고있다.
........................................................................................................................
◉왕의 얼굴한번 보지도 않고 정승에 오른  윤 증
 그는 과거에 급제하지 않았다. 우암 송시열의 제자로 당쟁의 한축이었으며  재야의 막후실력자 소론의 영수 였다.
  윤증은 왕의 얼굴한번 보지 않고  우의정 까지 올랐던  우리나라 역사상 단 한명밖에 없는  인물이었다.  그가 과거에도 응시하지 않았는데  그가 받았던 관직을 보면  36세때 내시교관부터 공조정랑, 사헌부 지평, 호조참의, 대사헌, 우찬성, 좌찬성,  83세 때 판돈녕부사까지 계속 관작이 승진되면서 제수 받았으나 모두 사양하였다.
  어쨌든 그는 출사하지도 않은 채  재야에서 일정한 세력을 등에 업고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면서 한 번도 조정에 나가지 않고 왕의 얼굴도 보지 않으며  정승이 되는 진기록을 남겼다

 .......................................................................................................................
◈조선왕조 역대 왕들의 기록

 1] 32년간 세자로 있었던 임금은 순종
  조선 마지막 왕인 순종 임금은 2세때에 세자로 책봉되어 32년간을 세자신분으로 지냈다.

 2] 죽어서 왕이 된 인물은
 조선조에는 죽은 후에 왕으로 추존된 인물이 다섯 명인데
    * 덕종은 세조[수양대군]의 아들로서 세조1년에 세자로 책봉되었으나 즉위 전에 죽었다  인수대비의 남편이며 슬하에는 월산대군과 성종, 명숙공주 등 3명을 두었다.
    * 원종은 선조의 5남으로 1627년에 왕으로 추존됨. 인조 등 4남을 둠.
    * 진종은 영조의 아들로 사도세자와 4촌. 6세에 세자로 책봉되었으나 즉위 전에 죽었다. 양자인 정조가 즉위하자 진종으로 추존.
    * 장조는 유명한 사도세자로서 영조의 둘째아들이며 정조의 아버지.
부인은 홍봉한의 딸인 혜경궁 홍씨. 당파싸움의 희생양이 되어 아버지 영조에 의해 죽음. 1899년 장조로 추존됨.
    * 익종은 순조의 아들이며 헌종의 아버지. 4세에 세자로 책봉되고 19세때[순조27년]대리청정으로 참정하였으나 4년 만에 죽고 뒤에 익종으로 추존됨.
 
 3] 가장 많은 아들을 둔 왕은?
    세종대왕이 18명으로 가장 많고, 다음이 성종 16명, 2대정종이 15명 순이다.     
 딸은 태종[이방원]이 17명이며, 성종이 12명, 중종과 선조가 11명 이었다.

 4] 왕비를 가장많이 배출한 가문은?
 
     *청주한씨가 1위[태조비:신의왕후],[덕종비:소혜왕후],[예종비:장순왕후],[성종비:공혜왕후]  [예종비:안순왕후], [인조비:인열왕후]로 가장많고
      * 파평윤씨와 여흥민씨가 4명, 청송심씨와 안동김씨가 3명이다.

 5] 왕비중 가장 자식을 많이 낳은 왕비는?
 
     * 세종대왕비 소헌왕후 심씨는 8남2녀를 낳았다. 성종의 제9비 숙의홍씨도 7남3녀로 공동1위이다.

 6] 가장 짧은기간 재위한 임금은
      12대 인종이며 재임기간 9개월이었다.
 
 7] 가장 오랫동안 재위한 임금은
      21대 영조로서 51년 7개월로서 반세기동안 왕좌를 지켰다.
  8] 가장 단명한 임금은  : [단종애사의 주인공 6대 단종으로서 17세에 사약을받고 죽음]

 9] 가장 장수한 임금은  : [21대 영조로서 83세까지 장수했다]
 10] 가장 많은 부인을 둔 임금은
     3대 태종과  9대 성종으로서 12명의 부인을 두었으며, 세종대왕은 6명이었다


........................................................................................................................
▶아홉번 과거시험에 모두 장원급제한 한국사의 천재 이율곡
  한국의 역사상 현인의 경지에  근접한 인물을 꼽으라면 관점의 차이는 있겠지만 율곡 이이 선생을 꼽는데 누구도 주저하지는 않을 것이다.
잘 알려진 바와 같이 율곡 선생은 9번 과거시험에 모두 장원급제 한 인물이다. 우리역사상 전무후무한 일이며  또한 예언자적 능력도 뛰어나  임진왜란을 미리 예견하고  10만 양병설을 주장했으며 정치, 경제, 국방 등 모든 분야에 식견이 탁월한 정치가요,사상가이며  교육자였으며, 철학자였다.
 그의 가문은 또 유명한 신사임당을 어머니로 둔 뿌리깊은 천재가문의 집안이었으며 한국판 제갈공명, 한국정신사의 큰 산맥, 성리학의 대가, 등 여러 가지 수식어가 따라다녔다.
 그러나 천재는 단명이라고 했던가,  그는 타고난 건강이 좋지 않아 49세의 나이로 세상을 마감했다.

◉각종 최장기 기록들

 1] 가장 오랫동안 벼슬에 있었던 인물은 ?
    조선말엽의 정원용 으로서 20세에 급제하여 마지막 영의정을 지낼 때까지 72년간을 관직에  있었으며  그는 지극히 검소하여 청백리에 올라있기도 하다.
  2] 호조판서를 최장기간 지냈던 인물은?
    영의정 정태화의 후손인 정홍순으로 무려 11년간을 호조판서로 재임한 유일무이한 인물. 그는 재정문제에 대한 당대 제일인자의 명성을 날렸다.
 
 3] 벼슬의 꽃인 홍문관 대제학을 최장기간 역임한 인물은?
    당대의 대문장가 서거정[달성서씨]로 23년간을 재임했다. 
 4] 가장 여러대의 임금을 보좌한  사람은?
      태종, 세종, 문종, 단종, 세조, 예종, 성종,까지 7대의 임금을 보좌한 김세민[경주김씨]으로 70년동안 봉직하면서 7대의 임금을 보좌하는 대기록을 남겼다.

 5] 조선시대 역사 인물 중 가장 장수한 인물은?
      여중추부사 권황[안동]과  죽림칠현의 한사람인 홍유손으로 모두 99세까지 살았다.
 6] 가장 귀양살이를 오래한 사람은 누구일까?
      다산 정약용으로 28세때에 급제하여 벼슬길에 올랐으나 종교문제로 19년간 강진에 유배됨.
 
 7] 예조판서에 최장기간 봉직한 사람은?
      범옹 신숙주로 무려 15년간 예조판서에 재임하는 기록을 남겼다.
 그는 뛰어난 어문학자로서 7개국어에 능통했으며 외교문서는 거의 신숙주의 손을 거쳤다.
  8] 일인지하 만인지상인  영의정에 가장 오래 재임한 인물은?
      유명한 재상 황희정승으로 지속적으로 18년간을 재임하는 대기록을 남겼다. 그는 조선 제일의 청백리 관료이자 가장 대표적인 신하이다.
 ▶조선왕조 최다수의 기록들

 1] 영의정을 가장 여러 번 지낸 인물은?
      최석정[전주최씨]으로 서 56세에 영의정이 된 후 8번을 지냈다. 그는 소론의 영수이었다.
 2] 이조판서를 가장 많이 역임한 사람은?
      42세에  이조판서가 된 박종덕[반남박씨]으로서 무려 18번이나 이조판서에 올랐다. 관료들의 인사권을 쥐고 있는 관직으로서 임금의 절대적인 신임이 있어야 하는 만큼 그는  공평한 인사에  최선을 다한 인물이다.
 3] 당시 수도의 총책임자인 한성판윤[서울시장]을 최다 역임한 인물은?
      이가우[연안이씨]로서 34세에 급제한 후 열 번을 한성판윤에 올랐다.
 4] 판서[장관]직을 통털어 가장 많이 지낸 인물은?
      박종래로서  이조, 예조, 병조, 형조, 공조 등 5조 판서를 돌아가며 총 15회 지냈다.
 5] 사법기관의 장이었던 사헌부 수장을 최다 지냈던 인물은?
      13년간 해마다 대사헌에 임명된 권상하[안동권씨]이며 송시열의 수제자이다.
 6] 책을 가장 많이 저술한 인물은 누구일까?
      지봉유설의 저자 이민구[전주이씨] 24세에 장원급제한 사람으로서 문장이 뛰어나고  저술을 좋아해서 무려 4000여권의 책을 저술하였다.
 7] 선비의 표상이자 관리들의 자존심인 호를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인물은?
      유명한 추사체의 창시자  김정희. 그는 약 200개의 호를 지어썼다. 완당,추사,노과,등등...
 8] 임금에게 벼슬을 그만두겠다고하는 사직상소를 가장많이 올린 사람은?
      영의정이었던 정태화는 37번이나 사직상소[사직서]를 올려 전무후무한 기록을 가지고 있다.
 
▶조선왕조  최연소 기록들
 1] 조선시대 통털어 최연소로  과거에 급제한 사람은?
      15세의 이건창으로  1866년[고종3] 강화도 별시문과에 합격했다.[김종서는 16세에 합격]
 

 2] 최연소 장원급제자는 ?
      17세의 박호[밀양박씨]는 1584년[선조17] 친시문과에  장원급제했다 [임진왜란때 전사]
 3] 무과출신 급제자중 최연소 인물은?
      17세의 남이[의령남씨]1457년[세조3] 무과에 장원급제.[유자광의 모함으로 주살됨]
 4] 최연소로 세자에 책봉된 인물은?
      영조의아들 사도세자는 2세에 세자책봉 되었으나 그만 뒤주속에 갖혀죽는 비운의 주인공이 되었다. 사도세자는 10세에 결혼하여 최연소 결혼기록도 가지고 있다.
 5] 최연소로 영의정이 된 인물은?
     세종대왕의 손자인 이준[임영대군의아들]으로서  28세때 영의정에 특서됨.
 6] 병조판서를 최연소로 역임한 인물은?
      권람의 사위인 남이가 27세에 병조판서가 됨.
 7] 홍문관의 수장인 대제학을 최연소로 역임한 인물은?
      만인의 존경의 대상이었던 벼슬의 꽃 홍문관 대제학에 한음 이덕형이 31세에 올랐다
 
▶조선왕조  최초의 기록들

 1] 성리학 중심의 사회에서 과감하게 탈피하여 최초로 기독교 신자가 된 사람은?
     평북 의주 출신인 이성하로서 고종11년에 영국 선교사로부터 세례를 받고  한국최초의 기독교 신자가 되었다.
 2] 조선 최초의  천주교 세례교인은 누구인가?
      정약용의 매부인 이승훈이 북경에서 그라몽 신부에게 세례를 받고  한국 최초의 천주교 신자가 되었다.
 3] 조선조  최초로  정승이 된 사람은?
      조선개국 일등공신 배극렴이다. 그는 이성계보다 10살이 많았는데 개국후 처음으로  좌정승[문하 좌시중]이 되었다.
 4] 조선왕조 도읍지 한성의 최초 한성판윤[서울시장]이 된 사람은?
     성석린이 1395년에  초대 한성판윤부사로 임명되는 기록의 보유자가 됐다.
 5] 과거급제를 하지 않고  영의정까지 오른 인물은?
      황희정승의 아들 황수신이다. 그는 조상의 음덕으로 벼슬길에 오른 대표적인 인물이다.
 6] 조선시대 최초로 일본에 대하여 상세하게 저술된 책은?
      신숙주가 일본방문을 한후 저술한 [해동제국기]이다. 일본내막을 상세하게 적은 책으로 최초의 일본안내서가 되었다.
  7] 족보는 고려시대에 이미 등장했으나,  현존하는 족보는 조선시대에 처음 만들어졌다는데..
      세종5년에 간행된  문화유씨의 영락보라고 하는데 불행이도 전하지 않으며  현존하는 최초의 족보는 1476년의 안동권씨세보로 알려져 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