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스러운 조상님

“백성들이 무슨 죄가 있기에 이처럼 고통스럽게 합니까” 금계錦溪 황준량黃俊良의 단양진폐소丹陽陳弊疏

작성일 : 2019-06-05 08:58 수정일 : 2019-07-12 04:26

▶--- 동방의 유학은 학문과 도의의 근간이니, 이 사상을 더욱 넓혀 이었고 이 높은 이상을 그대로 실천 수범한 진정한 목민관으로는 백성을 하늘로 여겼던 금계(錦溪) 황준량(黃俊良: 1517~1563) 선생을 손꼽는다. 퇴계 선생은 요절한 이 제자의 명정에 ‘先生’이라고 쓸 정도로 예우하고 행장을 직접 쓰며 애통해 했다.---◀

“백성들이 무슨 죄가 있기에 이처럼 고통스럽게 합니까” 이 글귀는 이성원(李性源 박사 : 성대 한문학과 졸, 국학진흥원연구원 도산수련원 강사, 청량산 문화연구회장)씨의 단행본 제목이기도 하며, 금계 황준량(錦溪 黃俊良)이 1557년 5월 7일 明宗에게 올린 상소문 “단양진폐소丹陽陳弊疏”중의 한 구절을 번역한 내용이기도 하다.

금선정 편액과 전경

금계 선생이 41세 때 단양군수로 부임하여 단양 주민들의 고난을 직접 보고 겪은 일을 상소한 글로 “官은 백성을 근본으로 삼아야 하는데 여러 적폐 때문에 우리 백성이 살아 갈 수 없으니 이를 어찌 관청이라 할 수 있겠느냐”고 했다.

5,001자의 ‘단양진폐소’ 상소문은 먼저“슬퍼하기 전에 눈물이 먼저 떨어집니다”하고 10가지 조목의 계책을 제시하고 10년동안 세금을 감면해 달라고 했다.

“(…) 부역에 나갈 수 있는 가구가 40호도 되지 않고, 한 집이 100호의 부역을 부담합니다. 힘껏 밭 갈고 농사지어도 세금과 부역을 감당하지 못합니다. 가난한 자는 병들어 아내와 자식을 데리고 흩어져 땅은 텅 비었습니다. 농토와 마을을 버리고 이슬을 맞으며 산속에서 살다가 승냥이나 살무사에 죽더라도 돌아오려 하지 않으니 (…) 온 고을이 폐허가 돼버렸습니다.”라고 당시 실상을 상소하였다

금계선생 탄신 5백주년 기념 학술대회를 마치고. 2017. 09. 22 영주시민회관

이에 명종은 크게 감동하여 “임금을 사랑하고 나라를 걱정하지 않음이 없으니 내가 매우 가상하게 여긴다”하며 앞으로 10년 동안 20여 가지 공납과 세금을 특별히 감면하라“ 했다.

주민의 즐거움은 말 할 수 없었다. 유민들이 돌아왔고 굴뚝엔 연기가 다시피어 올랐다. 이렇듯 훌륭한 목민관으로 단양을 부활시키고 다시 성주목사(정3품)로 부임하여 고을 백성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많이 주도록하기 위해 백학서원, 영봉서원, 공곡서당,녹봉정사   등을 세우거나 손질해서 교육을 시켰다. 이렇듯 진정 백성 편에 서서 공무를 수행하고 학문에도 성취하시어 퇴계 선생이 16세나 어린 제자이신 금계 선생이 47세로 일찍 돌아가자 손수 명정

제문도 짓고 행장까지 쓰셨다는 것은 퇴계 선생이 얼마나 사랑하고 아끼던 제자가 아닌가 생각할 수 있다. 퇴계선생이 수많은 글을 쓰면서도 타인의 행장을 다섯 사람밖에 안썼는데 그중 한분이 금계 선생이다.

퇴계선생이 행장을 쓰신 분은 ① 명종대왕 행장 ② 농암 이현보(1556년) ③ 금계 황준량(1563년) ④ 정암 조광조 ⑤ 회재 이언적 ⑥ 충재 권벌 ⑦ 부친 이식 등 일곱 분인데 그중 임금과 부친을 빼면 다섯분으로 금계선생을 제외하면 당시 벼슬로 보나 명망도를 보면 금계 선생은 뜻밖이다 할 것이나 퇴계 선생이 행장을 쓰실 만 하다면 이 어른의 행신이나 학문적인 성취도가 남달랐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 아닌가? 금계선생은 짧은 삶(47세 요절)을 사셨지만 1,000여편의 시를 남기고 수많은 글을 남기시고 청백리로 짧은 생을 사셨지만 큰 족적을 남기신 분이다.

금계선생 탄신 500주년을 맞아 2017년 9월 22일엔 영주 시민회관에서 “금계 황준량 선생의 사상과 생애“라는 주제로 학술 대회가 성황리에 개최 되었다. 이날 학술대회 주제는 ① 금계 황준량의 생애와 기념비적 발자취(강구율 동양대교수) ② 금계 황준량의 수창시 연구(이종호 안동대교수) ③ 금계 황준량의 관력과 목민활동(구완회 세명대교수) ④금계 황준량의 경세의식과 정신지향(최석기 경상대교수) ⑤금계 황준량의 서원활동과 교육론(이수환 영남대교수) 등 다섯명의 학술발표가 있어 금계 선생의 功名이 강호에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또한 2017년 10월 14일에는 금계 황준량 선생 탄신500주년기념사업회 회장(이용태 박사 박약회 회장)주관으로 영주시 풍기읍 금계리 소재 금선정 일원에서 금계 황준량선생추모비 제막식 등이 내외귀빈 500여명이 참석 한 가운데 성대하게 열렸다.

다음의 추모비문을 보면 금계 선생을 일대기를 알 수 있기에 여기에 옮긴다

금계 황준량 선생 추모비문

동방의 유학은 학문과 도의의 근간이니 퇴계선생은 이 사상을 더욱 넓혀 이었고 이 높은 이상을 그대로 실천 수범한 진정한 목민관이 있었으니 그가 바로 금계 황준량이시다. 선생의 본관은 평해이며, 자字는 중거仲擧요 금계金溪는 그의 호號이다. 선생은 1517년 음력 7월 지금의 영주시 풍기읍 서부리에서 부친 치觶와 모친 창원 황씨 사이에서 맏이로 태어났다. 도시조는 신라 때 처음으로 평해 땅에 들어온 학사공 황락黃洛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