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스러운 조상님

임진왜란의 명장 편갈송 장군의 위업

작성일 : 2019-06-04 08:22

명나라 어양총절사(漁陽德節使)이던 편갈송 장군은 임진왜란에 우리 땅에 오셔서 이여송 장군과 함께 평양성 탈환작전에 공을 세우고, 정유재란 때 다시 출병, 7년 전쟁 중 가장 참혹했던 울산 서생포 왜구 섬멸전에서 혁혁한 승리를 거둔 공로가 승전비에 새겨 전해져 오고 있으며, 본국의 사정으로 경주시에 은거하셨다.

절강 편씨의 연원 (浙江片氏 淵源)

편씨의 선대(先代)는 본래 중국 당나라 종실(宗室)의 후예로 남송(南宋) 때 유현 문정공 연평 이선생 휘 동(儒賢文靖公延平李先生諱侗)의 9세손 이지(李址)가 명조(明朝)의 한림원 태학사(翰林院 太學士)로서 국정은 덕치를 줄곧 주창하고 궁인의 내홍(宮人의 內証)에 대한 상주(上奏)로 한결같이 올바른 충의(忠義)를 지켜온 것을 가상(嘉尙)히 여긴 나머지 일편단심(一片丹心) 충간(忠陳)한 공(功)을 높이사 편씨(片氏)를 사성(賜姓)하고 벼슬을 태자태사(太子太師)에 제수(除授)하였다. 편지(片址)가 편씨의 관성 시조(冠姓 始祖)이다.

 시조 및 본관의 유래(始祖 및 本貫 由來)

우리나라 편씨의 연원은 편지의 현손 편갈송(片磁碩)이 중국 절강성에서 태어나 1592년 우리나라 선조25년에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명나라 어양총절사 겸 유격장으로  이여송 장군과 함께 평양성 탈환작전에 큰 전공(戰功)을 세우고, 왜장병을 추격하여 개성, 한성 등을 수복하고 승승장구 각지 난리를 진압한 후 개선 귀국하였다.

1597년 정유재란이 일어나자 중군도독(中軍都督)으로 마귀제독(麻貴提督)과 같이 다시 원병(援兵)하여 직산 소사평(稷山 素沙坪) 전투에서 승전하고, 남하하여 울산 서생포에서는 왜적들이 진지를 구축하기 위한 진영을 만들고 왜 성곽(倭 城郭)을 쌓아 최후를 다짐하는 참혹한 대접전이 일어나자 왜적을 섬멸, 대파하여 물리친 위공(偉功)을 세우고 7년 전쟁은 끝이 났다. 선조로부터 그 공훈을 치하하는 친서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