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씨의 유래

성씨의 유래

태원선우씨시조(太原鮮于氏),선우정(鮮于靖),태원선우씨조상인물

작성일 : 2018-04-02 12:02 수정일 : 2018-04-02 12:22

득성의 연원

우리나라 선우씨(鮮于氏)의 기원은 기자(箕子)가 기자조선(箕子朝鮮)을 세우고 그의 장자 송(松)이 2대 장혜왕(莊惠王)으로 즉위(卽位)하면서 아우 중(仲)을 우산국(于山國)에 봉(封)하여 나라를 세우게 하였음으로 조선과 우산국에 있는 자손들이 조선(朝鮮)의 선(鮮)과 우산(于山)의 우(于)자를 각각 취하여 선우(鮮于)라고 성을 삼았고 본관을 태원(太原)이라고 함으로써 비롯되었다.

그 뒤에 41대 애왕(哀王, 휘는 準)이 위만(衛滿)에게 나라를 빼앗기고 남천하여 금산군(金山郡: 현 전라북도 익산군)에 마한(馬韓)을 세웠는데, 10대 계왕(稽王)에 이르러 백제에게 나라를 빼앗겼다.

그때 원왕(元王)에게는 아들 3형제(兄弟)가 있었는데 그 중 양(諒)이 평안남도 용강군 오석산으로 들어가 황룡국을 세우고 왕으로 선우씨의 세계를 이어왔고, 하나는 청주한씨(淸州韓氏), 다른 하나는 행주기씨(幸州奇氏)가 되었다.

양(諒)의 10세손 병(柄)에 이르러 나라를 고구려(高句麗)에 빼앗기고 서민(庶民)으로 태원선우씨의 세계(世系)이어 왔으나 고증과 문헌이 없어 소목계통(昭睦系統)을 밝히지 못하고 원손(遠孫)으로 고려(高麗) 문종(文宗) 때 중서주서(中書注書)를 지낸 정(靖)을 1세조로 하여 대를 이어오고 있다.

인 구

2015년 통계청 인구조사 결과에 의하면 태원선우씨는 전국에 3,329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태원선우씨 분파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