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씨의 유래

성씨의 유래

성주이씨시조(星州李氏 始祖),이순유(李純由),오현(梧峴),안산서원(安山書院),봉산재(鳳山齋)

작성일 : 2018-03-14 10:13 수정일 : 2018-03-14 11:00

오현재(梧峴齋)전경(全景)

우리 성주이씨는 신라말로부터 고려조, 조선조를 거쳐, 지금까지 천여 년 동안 전승 번성해 왔으며, 시조는 신라 경상공 휘 순유(純由)이시고, 중시조는 농서군공 휘 장경(長庚)이시다. 농서군공의 묘소는 처음 선석산 비호석봉에 있었으니 지금의 성주군 월항면 인촌리이다. 조선조 세종 25년(1443)에 왕명으로 이장(1455~1456)한 곳이 지금의 성주군 대가면 옥화리 오현(梧峴)이다. 그 후 재실로 건축한 영모재(永慕齋)는 오랜 세월 보수관리를 거듭했지만 노후되어 유지보존이 어려워 대종회는 1985년 11월 12일(음 10월 1일) 오현재(梧峴齋) 중건사업을 결정하고 1987년 11월 21일(음 10월 1일) 기공식을 가졌으며 시조 경상공의 제단도 설치하여 1994년 11월 3일(음 10월 1일) 준공식을 성대히 거행하였다. 오현재에는 시조 경상공의 제단비, 중시조 농서군공의 묘역, 유품전시관, 재실인 영모재와 수호인 숙사가 있으며. 규모는 총 건평 173평, 대지 및 부속전답 2,860평이다.

성주이씨의 연원과 유래

성주이씨(星州李氏) 시조(始祖)는 신라(新羅) 문성왕조(文聖王朝, 840~856)에서 이부상서(吏部尙書)를 지낸 이순유(李純由)로 경주이씨(慶州李氏) 시조(始祖) 이알평(李謁平)의 32대손(代孫)이다.

일설(一說)에 따르면 공께서는 신라(新羅)가 망함에 망국의 한을 남기게 되자 고려조(高麗朝)에 나아가 벼슬하지 않고, 지금의 성주읍(星州邑) 경산리(京山里)에 옮 겨 숨어살았으나 고려(高麗) 태조(太祖)가 인물됨을 아깝게 여겨 “나의 신하는 아니나 나의 백성임에는 틀림없다”하며 호장(戶長)을 삼으니 후손(後孫)들이 대대로 호족을 이루고 살았다.

고려(高麗) 원종조(元宗朝, 1259~1274)에 이장경(李長庚)의 다섯 아드님들이 모두 문과(文科)에 급제하여 나라에 공헌함으로 특별히 삼중대광 좌시중 홍안부원군 도첨의 정승 지전리사사 상호군 경산부원군(三重大匡 左侍中 興安府院君 都僉議 政丞 知典理司事 上護軍 京山府院君)에 봉하였고, 특히 손자 이승경(李承慶)이 원(元)나라에 들어가 벼슬을 하면서 공적(功續)을 세워 요양성(遼陽省) 참지정사(參知政事)가 됨에 원(元)나라의 황제 (皇帝)가 선칙(宣勅)으로 그의 조부를 농서군공(隴西郡公)으로 추봉함으로 농서이씨(隴西李氏)라고도 했으며, 그 후 조선조(朝鮮朝)에 와서 향리(鄕里)의 지명을 따라 성주이씨(星州李氏)로 관향(貫鄕)을 정하게 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