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씨의 유래

성씨의 유래

천안전씨,천안전씨시조,전낙,천안전씨조상인물

작성일 : 2017-05-09 14:06 수정일 : 2019-07-30 12:11

천안전씨시조 본관의 유래

천안전씨(天安全氏)의 관조(貫祖)는 도시조(都始祖) 전섭(全聶 : 환성군)의 후손(後孫)인 전낙(全樂)이다.

문헌(文獻)에 의하면 낙()은 고려(高麗)의 개국공신(開國功臣)으로 삼사 좌복야(三司左僕射)를 지냈고 천안군(天安君)에 봉해졌으므로, 본관(本貫)천안(天安)으로 삼아 세계(世系)를 이어왔다.

천안(天安)은 충청남도 북동부에 위치하는 지명(地名)으로, 고려 태조가 백제(百濟)의 대목악(大木岳)․탕정(湯井)․사산(蛇山) 3고을의 땅을 떼어서 천안부(天安府)를 설치하였다. 성종(成宗) 때 환주(歡州)로 개칭하고, 목종(穆宗) 때 군영(軍營)과 부()를 폐지하였으나, 현종(賢宗) 때에 다시 부로 환원하였다.

충선왕(忠宣王) 때 영주(寧州)로 개칭하였다가 공민왕(恭愍王) 때 다시 천안부로 환원하였다. 1413(태종 13)에 천안부를 군수도(郡守都)로 책정하여 영산군(寧山郡)이라 개칭하고 1416(태종 16)에 천안으로 다시 고쳤다. 1936년 천안읍으로 승격되고, 1963년에 천안시(天安市)로 승격되었다.


가문의 대표적인 인물(人物)로는 홍 술(洪 術)이 고려조(高麗朝)에 서 문하시중 평장사(文下侍中平章事)를 지내고 영산군(寧山君)에 봉해졌으며, 그의 아들 충우(忠佑)는 환계군(歡溪君)에 봉군(封君)되었다.

충우(忠佑)의 손자(孫子) 인량(人亮)1211(희종 7) 문과에 급제하여 한림학사(翰林學士)를 거쳐 우의정(右議政)에 이르렀으며, ()나라에 사신(使臣)으로 가서 이부 상서(吏部尙書)에 제수(際授)되고 은 자관록대부(銀紫光祿大夫)로 책록되었으며, 귀국 후 천양군(川陽君)에 봉해져서 영평군(寧平君)에 봉해진 아들 단(), 지공거(知貢擧)에 오근 승()과 함께 명성을 날렸다.

()의 아들 신()은 충렬왕(忠烈王) 때 문과(文科)에 급제하여 숭경부승(崇慶府丞)․대제학(大提學)․동지밀직사사(同知密直司事)등을 거쳐 충혜왕(忠惠王) 때 감찰대부(監察大夫)에 올랐으며 상의회의 도감사(商議會議都監事)를 지냈다.

한편 충목왕(忠穆王) 때 동지밀직사사(同知密直司事)를 지낸 윤장(允藏)1348(충목왕 4) 첨의참리(僉議參理)로서 이학도감 판사(二學都監判事)를 겸했으며, () 나라에 가는 강릉대군(江陵大君:공민왕)을 시종한 공()으로 공민왕(恭愍王)이 즉위하자 찬성사(贊成事)가 되었다.


조선조(朝鮮朝)에 와서는 임진왜란 때 창의하여 싸움에서 순절한 계종(繼宗)이 공조 참의(工曹參議)에 추증되었으며, 몽성(夢星)은 정유재란(丁酉再亂) 때 아우 몽(夢辰), 김덕흡(金德洽) 등과 함께 의병(義兵)을 모집하여 수차에 걸쳐 왜적을 무찔러 당대에 이름을 떨쳤다.

선조(宣祖) 때 무과(武科)에 급제한 용() 의 아들 상의(尙毅)는 인조(仁祖) 때 좌영장(左營將)을 역임 중 건주(建州)의 야인(野人)이 안주성(安州城)을 포위하자 안주 목사(安州牧使) 김 준(金 浚)과 함께 이를 맞아 싸우다가 전사하여 병조 판서(兵曹判書)에 추증되었고, 안주(安州)의 충민사(忠愍祠), 광주(光州)의 충민사(忠愍祠), 경렬사(景烈祠), 제주(濟州)의 귤림서원(橘林書院) 등에 제향(祭享)되었다.

용병(用兵)에 능하여 이상진(李尙眞)․소두산(蘇斗山)과 더불어 「삼걸(三傑)」로 불리웠던 동흘(東屹), 현종(顯宗)7(七道)의 병마절도사(兵馬節度使)를 두루 역임한 후 숙종(肅宗) 때는 총융사(摠戎使)와 훈련대장(訓練大將)을 지냈는데 여러고을을 잘다스려 칭송을 받았으며, 철산(鐵山)에 부임하여 억울하게 죽은 장화(薔花)․홍련(紅蓮)의 원한을 풀어 주었다는 재미있는 일화를 남겼다.


한말(韓末)에 와서는 고종(高宗) 때 첨지중추부사(僉知中樞府事)․오위장(五衛將) 등을 지낸 기윤(基允)<녹두장군(綠豆將軍)>으로 불리웠던 봉준(琫準)이 가문을 빛냈다.

1854(철종 4) 전북 태인(全北泰仁)에서 기창(基昶)의 아들로 태어나 봉준(琫準), 아버지가 민란(民亂)의 주모자로 처형되자 동학(東學)에 입문(入門)하여 접주(接主)가 되어 당시 고부 군수(古阜郡守) 조병갑(趙秉甲)이 백성(百姓)의 고혈을 짜는 것을 보고 분기(奮起)하여 동학난(東學亂)을 일으켰다.

특히 그는 당시 국가정치와 사회제도의 전면 개혁을 단행하여 보국안민(輔國安民)의 동학사상을 펼 뜻을 굳히고 수차례에 걸쳐 전국(全國)을 돌며 조직 강화에 힘썼으나, 부패한 지배 계급의 근절과 근본적인 시정개혁이 실현되지 않아 재궐기를 계획하던 중 청일전쟁(淸日戰爭)으로 조선에서의 침략 행위를 더해가는 일본의 흉계에 격분, 다시 봉기하여 대일전(對日戰)을 확대했으나 일본군(日本軍)의 대대적인 반격으로 패배하고 수명의 동지들과 순창(淳昌)에 피신하던 중 현상금을 탐낸 한신현(韓信賢)등 지방민의 급습으로 체포되어 사형당했다.

그 밖의 인물(人物)로는 수용(垂鏞)이 의병장(義兵將)으로 장성(長城) 등지에서 일본군(日本軍)을 격파하여 무공을 떨쳤으며 1962년 대한민국 건국공로훈장 복장(建國功勞勳章復章)이 수여되었다.

2015년 통계청 인구조사 결과에 의하면 천안전씨(天安全氏)는 남한(南韓)176,239명이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천안전씨조상인물

고려시대 인물

전홍술(全洪述) : 시호(諡號)는 무민(武敏). 고려(高麗) 때 문하시중평장사(文下侍中平章事)를 역임하였으며 영산군(寧山君)에 봉해졌다.

전충우(全忠佑) : 시호(諡號)는 충숙(忠肅). 고려(高麗)에서 문하시중평장사(文下侍中平章事)에 이르렀으며 환계군(歡溪君)에 봉하여졌다.

전세주(全世柱) : 시호(諡號)는 문정(文靖). 고려 때 태상시 소경(太常寺少卿)을 지냈다.

전인량(全仁亮) : 시호(諡號)는 무절(武節). 1211(희종 7) 문과(文科)에 급제(及第)한 한림학사(漢林學士)를 거쳐 우의정(右議政)에 이르렀으며, ()나라에 사신(使臣)으로 가서 은자광록대부(銀紫光祿大夫)로 이부 상서(吏部尙書)에 제수(除授)되었고, 환국(環國)후 천양군(天陽 君)에 봉하여졌다.

전단(全 旦) : 1239(고종 26) 이부 시랑(吏部侍郞)을 거쳐 판공부상서(判工部尙書)에 이르렀으며 영펑군(寧平君)에 봉하여졌다.

전승(全 昇) : 시호(諡號)는 문효공(文孝公). 1297(충렬왕 23) 우부 승지(右副承旨)가 되고, 이듬해 충선왕(忠宣王)이 잠시 집권한 동안 숭문관 학사(崇文館學士)․병조상서(兵曹尙書)와 우부승지(右副承旨)․판비서시사(判秘書寺事)․보문각직학사(寶文閣直學士)를 지냈으며, 130 0(충렬왕 26) 지공거(知貢擧)를 겸했다.

전참(全 旵) : 고려 때 문하시중평장사(文下侍中平章事)에 이르렀다.

전후(全 煦) : 고려에서 판결사(判決事)를 역임하였다.

전익(全 翊) : 고려(高麗)에서 대제학(大提學)을 역임하였다.

전여(全 呂) : 시호(諡號)는 강숙(康肅). 고려(高麗) 때 도평군(도平君)에 봉해졌다.

전신(信) : 1276(충렬왕 2)~1339(충숙왕 복위 8) 자(字)는 이립(而立), 호(號)는 백헌(栢軒), 시호(詩號)는 문효(文孝). 밀직부사(密直副使) 승(昇)의 아들. 1300년(충렬왕 26) 문과(文科)에 급제, 이듬해 숭경부승(崇慶府丞), 이어 진현관 대제학(進賢館大提學)․동지밀직사사(同知密直司事)를 거쳐 1339년(충혜왕 즉위) 감찰대부(監察大夫)에 오르고, 이어 상의회의도감사(商議會議都監事)에 올라 1332년 사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