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씨의 유래

성씨의 유래

기계유씨(杞溪兪氏) ,기계유씨시조,유삼재,기계유씨유래,기계유씨조상

작성일 : 2017-04-26 17:45 수정일 : 2018-01-07 11:38

기계유씨유래

유씨(兪氏)의 시조는 유삼재(兪三宰)이고, 신라조(新羅朝)에 아찬(阿湌)을 역임했다. 기계유씨(杞溪兪氏) 을사보(乙巳譜)에 보면 자()와 호()는 전하지 않고, 세차(歲次) 역시 상세히 알 수 없다고 하였다. 그리하여 신라 말에 유의신(兪義臣)이 신라의 세신(世臣)이라 고려(高麗)에 불복(不服)하자 그를 기계현(杞溪縣) 호장(戶長)에 강속(降屬)시킴으로써 후손들이 그 곳을 관향(貫鄕)으로 삼았다.

기계현(杞溪縣)은 지금의 영일군(迎日郡) 기계면(杞溪面)의 고현(古縣)으로 시조의 유허비(遺墟碑)가 세워저 있고 시조 이래 상고(上古)의 세거지(世居地)로 전해지고 있다. 이 유허비(遺墟碑)는 정조(正祖) 19년 서기 1795년 후손인 경산부윤(慶山府尹). 유한모(兪漢謨)가 현지 노인(老人)의 말을 듣고 옛날 유씨(兪氏)들이 사용했다는 우물터에 세웠다.


기계유씨(杞溪兪氏) 자손으로 역사에 처음 등장하는 인물은 유여해(兪汝諧)이다. 유여해는 유의신(兪義臣)의 증손으로 기록되어 있으나, 사실(史實)은 유의신(兪義臣)으로부터 300 여년 뒤의 후손으로 추정된다. 고려사(高麗史)를 보면 최항(崔沆)이 하동(河東) 감무(監務) 노성(盧成)을 죽이다. 노성(盧成)은 급제(及第)하여, 유여해(兪汝諧) 등과 더불어 시()를 지어 최항(崔沆)을 비방(誹謗)하였다고 하여 마침내 노성(盧成)을 죽이고 유여해(兪汝諧) 등을 해도(海島)에 유배시켰다라고 기록(記錄)하고 있다.


기계(杞溪)의 연혁(沿革)

기계현(杞溪縣)은 경상북도 영일군에 있었던 지명이다. 본래 신라(新羅)의 모혜현(芼兮縣-化雞縣)을 신라 경덕왕(景德王)이 기계(杞溪)로 고쳐 의창군(義昌郡) 영현(領縣)이 되었다. 고려 현종(顯宗) 9년 서기 1018년 경주(慶州)로 이속(移屬)했다가 후에 없앴다. 기계(杞溪)에 세거하는 중요 성씨로는 유(), (), ()씨 등이 있다.


주요 세거지와 변천

기계유씨 상계(上系)의 세거지(世居地)가 기계(杞溪)라 하여 유허비(遺墟碑)가 세워져 있는 것으로 보아 일찍이 경상북도(慶尙北道) 영일군(迎日郡) 기계(杞溪)에 터를 잡아 세거(世居)했다고 믿어진다. 유여해(兪汝諧)의 자손(子孫)들인 동정공파(同正公波)는 유형무(兪逈務)의 증손(曾孫) 유선(兪善)의 후손(後孫)들이 충청남도(忠淸南道) 연기(燕岐)을 세천지(世阡地)로 지키고 있음으로 그곳에 세거(世居)했던 것 같고 유선(兪善)의 동생 유신(兪信)의 후손(後孫)들은 개성(開城)과 양주(楊洲), 충주(忠州), 중원(中原), 음성(陰城) 등지(等地)에 산거(散居)했다고 믿어진다. 유형무(兪逈務)의 현손(玄孫)인 유동노(兪東老)의 대 이래로 일부는 충청남도(忠淸南道) 당진(唐津)에 정착하였던 것 같다.

전서공(典書公) 유천경(兪千慶)6대손 유영(兪英)의 대를 전후(前後)하여 전북 익산(益山)에 정착(定着)하였고, 유천경(兪千慶)7대손 유사달(兪嗣達) 유사원(兪嗣元)의 대 이래로 충남 논산, 경남 울주(蔚州) 언양(彦陽) 등지에 유천경(兪千慶)의 증손(曾孫) 유세걸(兪世傑) 이래로 경북 영일군(迎日郡) 오천(烏川) 등지에 세거의 터를 정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군기시사공(軍器寺事公) 유성리(兪成利)의 손자 유효통(兪孝通)의 후손들은 경기 충남 일원과 경상도에 유효전(兪孝全), 유숙생(兪淑生), 유원기(兪原器)의 후손들은 충남 부여(夫餘), 황해도 해주(海州), 전남 함평(咸平) 등지에 세장지(世葬地)로 삼고 있음으로 대체로 이들 지역(地域)에 산거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부사정(副司正) 유성보(兪成甫)의 자손들은 충청남도 천안(天安) 및 천원군(天原郡)과 경기도 평택(平澤), 화성(華城), 전라남도 광주(光州) 등지에 산거하고 있고, 유성리(兪成利)의 동생 유성복(兪成福)의 자손들이 가장 번성하여 유성복(兪成福) 이래로 8개파로 분파되어 기계유씨(杞溪兪氏) 전체 인구의 75%를 차지하여 전국에 산거하고 있다. 특히 경기도 안성(安城), 고양(高陽), 광주(廣州), 충청북도 진천(鎭川), 보은(報恩), 충청남도 서천(舒川)의 비인(庇仁)과 부여(夫餘), 청양(靑陽) 등지에 많이 살고 있다.

주부공(主簿公) 유득수(兪得洙)의 아들 유정(兪挺)의 대 이래 경상북도 고령(高靈)에 살다가 일부가 유정(兪挺)10대손인 유팽강(兪彭絳) 이래로 경상남도 거제(巨濟)로 옮겨 살았고, 그 밖에 자손들은 달성(達城)의 현풍(玄風)과 합천(陜川) 등지에도 살았다.

월성군(月城君) 유승추(兪承樞)의 현손(玄孫) 사륙신(死六臣) 유응부(兪應孚)가 세조조에 극형에 처해졌음으로 그의 둘째 아들인 유사성(兪思誠)이 숙부 유응신(兪應信)과 함께 북쪽으로 가서 화()를 면하게 되었던 사실이 을사보(乙巳譜)에 보인다. 이 무렵부터 자손들은 함경북도 일대에 세거하였다. 유사성(兪思誠)의 후손들은 함경북도 경흥(慶興)에 유응신(兪應信)의 후손들은 부령(富寧)에 터를 잡았고 그 중 일부가 명천(明川), 안변(安邊)을 거쳐 충청남도 대전(大田)으로 옮겨가서 살았다. 장사랑(將士郞) 유보(兪甫)의 자손은 경상남도 함양(咸陽) 등지에 살았다.

1930년 대에 와서 기계유씨 자손들은 경기도 광주군(廣州郡) 중부면(中部面) 충청남도 연기군(燕岐郡) 서면(西面), 경상북도 봉화군(奉化郡) 중부면(中部面), 경상남도 진양군(晉陽郡) 나동면(奈洞面), 함경북도 부령군(富寧郡) 삼해면(三海面), 관해면(觀海面) 경흥군(慶興郡) 풍해면(豊海面)에 집성촌을 이루고 있다.


오늘날 기계유씨 자손들이 많이 모여 사는 곳은 경기도 광주군(廣州郡) 동부면(東部面) 하산곡리(下山谷里)170여 가구가 집성촌을 이루고 있다. 이 마을에 기계유씨가 처음 발을 들인 것은 임진왜란(壬辰倭亂)이 발발하여 충목공(忠穆公) 유홍(兪泓)이 수도(首都) 한성(漢城)이 함락 위기에 처하자 왕자 임해군(臨海君)과 함께 지원병(志願兵) 모집을 위해 강원도와 함경도 등지로 출정(出征)하여 최초 야영(野營)했던 곳이 이로 이 마을 검단산(黔丹山) 계곡이었다. 유홍(兪泓)은 유성복(兪成福)6대손이며 유여림(兪汝霖)의 손자이다. 후에 수도 한성이 함락되고 왕비를 해주(海州)로 피신시킨 뒤 그곳에서 별세했다. 그의 아들 유대술(兪大述)과 유대건(兪大建) 형제가 아버지 묘를 고양(高陽)에서 검단산(黔丹山) 기슭기로 이장(移葬)하고 이 마을에 터를 굳혀 살았던 것이 하산곡리(下山谷里) 유씨(兪氏)마을의 시작이다.


유씨(兪氏) 씨족사 개요

기계유씨는 자고(自古)로 청족(淸族)이라 세상에 일컬어 왔는데 사실(史實)을 고찰해보면 기계유씨(杞溪兪氏) 사람들이 탐관오리(貪官汚吏)의 추명(醜名)을 남긴 사람은 드물었다. 매사에 중용(中庸)을 취하고 대체로 조촐한 선비의 관구(觀矩)를 넘지 않는 것이 시조 이래 기계유씨(杞溪兪氏)의 전통인 것이다. 권세(權勢)를 일족(一族)의 수중(手中)에 모으고 국정(國政)을 좌지우지(左之右之)한 적은 없음으로 평범한 역사였음에는 틀림없는 사실(事實)이지만 그것이 자랑해야 할 평범이요 처양(闡揚)되어 마땅한 역사이다.

유씨(兪氏)2000년 인구조사에 의하면 경주(慶州), 고흥(高興), 진주(晉州) 창원(昌原) 무안(務安) 32개의 관향(貫鄕)이 있으나 총인구 178,209명중 기계(杞溪)113,340명으로 대종(大宗)을 이루고 유씨(兪氏)63%를 차지하고 있다.


기계유씨(杞溪兪氏)는 고려(高麗) 전기에는 벼슬에 뜻이 없어 여러대에 걸쳐 은둔생활을 했고, 고려(高麗) 후기에 이르러 일족(一族)이 경기도 남부지방으로 이주하면서 벼슬에 뜻을 두게되어 유득선(兪得善)이 좌복야(左僕射), 유선(兪僐)이 판도판서(版圖判書), 유승계(兪承桂)가 판도판서(版圖判書)를 역임하여 3대가 기계유씨(杞溪兪氏)로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유승계(兪承桂)의 아들 유천경(兪千慶)이 전서(典書), 유성리(兪成利)가 군기시사(軍器寺事) 유성보(兪成甫)가 부정(副正), 유성복(兪成福)이 사재감(司宰監) 판사(判事) 4형제가 고려가 망하기 전에 관직에 올라 명성을 떨쳤다.


조선조에 들어와 가장 먼저 두각을 나타낸 인물은 유성리(兪成利)의 손자 유효통(兪孝通)이다. 그는 정인지(鄭麟趾)와 함께 중과(重科)에 장원하고 세종조(世宗朝)에 집현전(集賢殿) 제학(提學)이 되었으며 의학자(醫學者)로 전의감(典醫監) () 노중례(盧重禮)와 더불어「향약채집원령(鄕藥採集月令)을 저술(著述)했다. 「향약채집원령(鄕藥採集月令)은 우리나라 약용식물(藥用植物)을 맨 처음 정리한 의서(醫書)로서 식물 이른을 우리말로 기록함으로써 일상생활에 쉽게 약을 사용할 수 있게 저술되었다. 유효통(兪孝通)은 그의 장자 유목노(兪牧老)의 처가 영의정(領議政) 황보인(皇甫仁)의 딸이었던 관계로 수양대군 이유(李瑜) 일당에 의해 황보인(皇甫仁)이 참살을 당한 뒤 박해를 받았다. 같은 시대 기계유씨는 우리나라 역사상 충절을 상징하는 사륙신(死六臣) 유응부(兪應孚) 장군을 배출했다. 그는 무과(武科)에 급제하여 평안도 절제사(節制使)를 거쳐 중추부(中樞部) 지사(知事)에 올랐다. 정이품(正二品)에 올랐던 1445년 성삼문(成三問) 박팽년(朴彭年) 등과 단종(端宗) 복위(復位)를 모의(謀議)하고 면나라 사신을 초대하는 연회장소에서 세조를 살해하는 소임을 맡았으나 김질(金礩)의 배신으로 탄로되어 심한 고문 끝에 끝까지 지조를 지키며 숨을 거두었다. 문신을 국문(鞠問)할 때 장군에게 너는 무엇을 하려 했느냐고 물으니 한 칼로 조카를 죽이고 본 임금을 복위(復位)시키려 했다.” 고 대답했다. 세조(世祖)가 노하여 살가죽을 벗기고 부젓가락으로 살을 지지는 고문을 내렸으나, 얼굴 빛 하나 변치 않고 부젓가락이 식으면 다시 달구어 오라고 호통(號筒)을 치며 끝내 굴복(屈伏)치 않았다. 학문과 무예를 겸비한 의절파 학자로 기골(氣骨)이 장대(長大)하고 활쏘기가 뛰어 났으며 부모에 대한 효성이 지극했다고 기록되어 있다. “간밤에 불던 바람 눈서리 치단 말까 낙낙장송 다기울어 지단 말까 하물며 못다핀 꽃이야 꽃이야 일러무삼하리오그가 남긴 유명한 시귀절은 의절을 지킨 지성인의 고뇌를 대변한다. 유흥부는 관직이 재상의 반열에 으르렀어도 청렴결백하여 가난을 동반했고 때로는 먹을 양식조차 끼니 대기가 어려웠다고 전해진다. 그가 죽던 날 가족들은 살아서 편히 산적이 없고 죽어서 대화(大禍)를 남겼다고 호곡(號哭)했다는 것이다.


유응부(兪應孚)는 숙종조(肅宗朝)에 병조판서(兵曹判書)에 추증(追贈)되고 과천(果川) 민절서원(愍節書院), 홍주(洪州)의 노은서원(魯恩書院), 연산(連山)의 충곡서원(忠谷書院), 대구(大邱)의 낙빈서원(洛濱書院), 의성(義城) 강령(康翎) 충렬사(忠烈祠), 영월(寧越) 창렬사(彰烈祀)에 배향(配享)되었으며 오늘날도 그 뜻을 기리는 후손과 후학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유진(兪鎭)은 세조조(世祖朝)에 문과(文科)에 등과(登科)하여 여러 관직을 거쳐 부제학(副提學)에 이르렀으며 특히 역학(易學)에 깊었다. 뇌계(뇌溪) 유호인(兪好仁)은 점필제(佔畢齊) 김종직(金宗直)의 문인으로 성종조에 문과(文科)에 등과하여 호당에 뽑히고 관직이 교리(校理)에 이르렀는데 성종(成宗)의 극진한 총애(寵愛)를 밭았다. 그는 시문에 능하고 충효(忠孝), 시문(詩文) 필력(筆力)을 겸하여 삼절(三絶)로 이름을 떨친 인물이다.


유성복(兪成福)의 손자요 유효통(兪孝通)의 재종제(再從弟)인 유해(兪解)는 성삼문(成三問) 아버지와 동서(同壻)로 세종조(世宗朝)에 사마시(司馬試)에 입격(入格)하였으나 조졸(早卒)하였다. 조선조에 기계유씨 명문청족으로 이름을 떨친 이는 유해(兪解)의 자손(子孫)들이다. 그의 아들 유기창(兪起昌)은 성삼문(成三問)과 이종사촌(姨從四寸)인 관계로 화가 인척(姻戚)에까지 미쳐 젊어서는 도피 생활을 하다가 성종조(成宗朝)에 무과(武科)에 급제(及第)하여 여러 지방관을 거쳐 충추부 첨지사에 이르렀다. 연산조(燕山朝) 말 왕의 난폭한 정치를 간하다가 죽은 영의정(領議政) 성준(成俊)의 친당(親黨)으로 몰려 거제도(巨濟島)로 유배되었다. 유기창은 중종반정(中宗反正) 후 조정에서 공조참의로 제수(除授)되었으나 불사(不仕)하고 향리(鄕吏)로 돌아왔다. 연산조(燕山朝)4절신(四節臣)이라 일컬렀다. 후에 충청도 유림이 중심이 되어 충청남도 서천군(舒川郡) 비인면(庇仁面) 청절사(淸節祀)를 창건하고 유기창(兪起昌)과 그의 아들 유여림(兪汝霖)을 배향하여 추모하고 있다.

기계유씨(杞溪兪氏) 중조흥(中興祖) 정당(政堂) 유여림(兪汝霖)(14761538)이 연산조(燕山朝)에 문과(文科)에 등과하여 중종반정(中宗反正) 후 벼슬길에 나서 사간(司諫)이 되었을 때 기묘사화(己卯士禍)가 일어났다. 그는 심연원(沈連源)과 함께 정암(靜庵) 조광조(趙匡祖) 등과 함께 처벌해줄 것을 계()하다 파직(罷職)되었다. 후에 형조판서(刑曹判書)가 되어 김안로(金安老)의 죄를 논핵(論劾)하다 파직(罷職)되어 향리(鄕吏)로 추방되었다. 7년 후에 예조판서(禮曹判書)로 기용(起用)되었으나 얼마 후 졸하였다. 그는 천성이 담박(澹泊)하고 부귀영화(富貴榮華)를 꺼려 7년간 은둔생활(隱遁生活)을 할 때에도 평범한 촌노(村老)와 같았다 한다. 조선(朝鮮) 중기(中期) 이후 이름을 빚낸 기계유씨(杞溪兪氏) 사람들은 거의가 이 분의 후손으로 그를 기계유씨(杞溪兪氏) 중흥조(中興祖)라 일컫는다.

유여린(兪汝霖)의 아우 유여주(兪汝舟)는 중종조(中宗朝)에 조광조의 주장하여 설치한 현양과(賢良科)에 등과(登科)하였으나 기묘사화(己卯士禍) 후 향리(鄕里)인 비인(庇仁)으로 낙향(落鄕)하여 다시는 나오지 않았다. 그의 부인 김씨는 윤여주의 아호를 따서 임벽당김씨(林碧堂金氏)라 하는데 신사임당(申師任堂), 허난설헌(許蘭雪軒)과 더불어 조선조(朝鮮朝) 3대 여류시인(女流詩人)으로 꼽힌다.

유여림(兪汝霖)의 아들 유강(兪絳)은 중종조에 문과에 등과하여 관직에 나갔으나 관로가 순탄치 못했다. 품성이 부정을 보고 참지 못하는 천성으로 당시 외척(外戚) 권신(權臣) 윤원형(尹元衡)을 논핵(論劾)하다 여러번 지방 관찰사로 축출되는 등 고비를 넘기고 윤원형이 죽은 뒤 한성판윤, 형조(刑曹) 및 호조(戶曹) 판서(判書)를 역임하고 시호(諡號)는 숙민(肅敏)이다. 유홍은 입조 30년 동안 한번도 권신의 문앞에 발을 들여놓은 일이 없었다는 것으로써 자손들에게 올바른 몸가짐을 가져야 한다는 엄한 교훈을 남겼다.

손자 유홍(兪泓)은 명종조(明宗朝)에 문과(文科)에 등과(登科)하여 한림(翰林) 등 여러 관직을 거쳐 충청도, 전라도, 경상도, 함경도, 평안도 등 5도 관찰사(觀察使)를 역임하고 임진왜란(壬辰倭亂)이 발발하자 이조(吏曹)판서(判書)와 참찬(參贊)을 거쳐 좌의정(左議政)에 이르렀다. 시문(詩文)에 능하고 그가 과거(科擧)의 시관(試官)이 되었을 때 응시자 중 율곡 이이의 답안이 소과와 대과에서 뛰어났다. 그러나 시관회의(試官會議)에서 다른 모든 시관(試官)들은 이이가 불문(佛門)에 들어갔던 과오(過誤)가 있음으로 이이를 장원(壯元)으로 뽑을 수 없다고 주장하자 공은 옛날 성현(聖賢)들에게도 젊은 날 과오가 있는데 이제 이이의 젊은 날의 과오를 문제삼는 것은 오히려 여러분에게 더 큰 문제가 있다고 논박(論駁)하여 이이를 장원으로 뽑았다. 광국1등공신과 평난2등공신으로 책록(策錄)되고 기성부원군(杞城府院君)에 피봉(皮封)되고 시호(諡號)는 충목(忠穆)이다.

유여림(兪汝霖)의 증손 중에는 유대수(兪大修), 유대진(兪大進) 유대기(兪大祺) 유대정(兪大禎) 유대일(兪大逸) 등이 출중(出衆)하여 선조조(宣祖朝)와 광해조(光海朝)에 걸쳐 크게 활약하였다. 유홍(兪泓)의 손자 유백증(兪伯曾)은 광해조(光海朝)에 문과(文科)에 등과하였으나 난정에 벼슬을 즐겨워 하지 않고 폐모사건이 일어나자 벼슬을 버리고 시골로 내려갔다. 인조반정(仁祖反正)에 참여하여 3등공신이 되어 사간(司諫)에 특배(特拜)되었는데 이 때부터 그의 논핵(論劾)과 직간(直諫)은 조정을 진동시켰다. 병자호란(丙子胡亂) 때는 남한산성(南漢山城)에 호종(扈從) 협수사(協守使)로써 대신들의 오국(誤國)을 통박(痛迫)하며 척화를 주장했다, 시호(諡號)가 충경(忠景)이다. 유강(兪絳)의 증손 유성증(兪省曾)은 광해조(光海朝)에 문과(文科)에 장원으로 등과하였으나 광해말 호조(戶曹) 좌랑(佐郞)으로써 이이첨(李爾瞻)을 공박(攻駁)하는 영남(嶺南) 유생(儒生)들의 소()를 대작(代作)했다는 혐의로 하옥되었다가 인조반정(仁祖反正) 때 석방되었다. 병자호란(丙子胡亂) 때에는 강화도(江華島) 파수(把守) 대장(大將)으로 분전(奮戰)하였으나 함락(陷落)되었다. 참의(參議)와 도승지(都承知)를 거쳐 강원도(江原道) 관찰사(觀察使)를 역임했다. 유성증(兪省曾)은 두 이들 유황(兪榥), 유철(兪㯙)과 재종(再從姪) 유계(兪棨)가 인조(仁祖) 11년 서기 1633년에 함께 등과(登科)했다.

유계(兪棨)는 신독제(愼獨齊) 김집(金集)의 문인(門人)으로 호는 시남(市南)이라 하여 우암(尤庵) 송시열(宋時烈)과 동춘당(東春堂) 송준길(宋浚吉) 등과 더불어 충청도 산림오현(山林五賢)이라 불렀다. 병자호란(丙子胡亂) 때 척화(斥和)를 주장하다가 임천(林川)에 유배되고 효종(孝宗) 초에 인조(仁祖)의 시호(諡號) 문제(問題)로 함경도 종성(鍾城)에 유배되었다가 방면된 후 학문과 저술에만 전념했다. 현종(顯宗) 초에는 예론(禮論) 시비(是非)에 송시열과 동조(同調)했으며 도덕(道德) 절의(節義) 학문(學文) 문장(文章)이 세인의 추앙(推仰)을 받았다. 시호(諡號)는 문충(文忠)이고 전국 여러 서원에 배향(配享)되었다. 저서(著書)로는「강거문답(江居問答)」「가례원류(家禮源流)」「시남집(市南集)」 등이 남아 있다.


영정조시대의 기계인은 황금기를 맞는다. 유척기(兪拓基)는 호는 지수제(知守齊)이고 영조(英祖) 15년 서기 1739년 우의정(右議政)이 되고 이어 영의정(領議政)이 되어 영조(英祖)의 중흥사업(中興事業)에 주역(主役)이 되었으며 30년간 노론(老論) 집권당의 영수(領袖)로써 군림했다. 그의 영향력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종질 유언호(兪彦鎬)를 좌의정(左議政)에 사위 윤서동(尹薯東)은 우의정(右議政)에 조중회(趙重晦)는 이조판서(吏曹判書)에 제수하게 하여 정조(正祖)시대 노론(老論) 청류파(淸流派)로 이어진다. 유언호(兪彦鎬)는 호당(湖當)에 뽑힌 존재일 뿐 아니라 백부(伯父) 유최기(兪最基) 당숙(堂叔) 유척기(兪拓基)의 후광(後光)으로 정조(正祖) 초기 새로 설치된 규장각(奎章閣)의 직제학(直提學)으로 정조(正祖)의 신임을 크게 받았다. 개성유수(開城留守)를 자원(自願)하여 부임(赴任)해 곤궁에 빠진 연암(燕岩) 박지원(朴趾源)을 구해주기도 했으며 정조(正祖) 묘정(廟廷)에 배향(配享)되었다.


기계유씨(杞溪兪氏)는 조선조(朝鮮朝)84명이 문과(文科)에 등과(登科)하고 3명의 상신(相臣)12명의 판서(判書)를 배출했으며 학문(學問)과 시화(詩畵)에도 쟁쟁한 인물을 많이 현출(顯出)했다. 학문 분야는 시남(市南) 유계(兪棨)를 비롯해 겸산(兼山) 유숙기(兪肅基), 대제(大齊) 유언집(兪彦集) 봉서(鳳棲) 유신환(兪莘煥) ()은 기계유씨(杞溪兪氏) 일문의 4대유학자(4大儒學者) 일뿐 아니라 우리나라 유학사(儒學史)에 찬연(燦然)한 업적(業績)을 남긴 석학(碩學)이다


한말(韓末)에 와서는「서유견문(西遊見聞)」의 필자 구당(矩堂) 유길준(兪吉濬)을 들 수 있다. 열강(列强)의 틈바구니에서 풍운(風雲)이 소용돌이치던 조선말기 이 땅의 선각자로 일본과 미국 유학생 1호로 기록한 것이 유길준이다. 그는 갑오경장(甲午更張) 후 김홍집(金弘集) 내각의 내부대신(內部大臣)을 지내면서 음력을 폐지하고 종두법을 시행하고 우편제도를 실시하고 단발령 등 시행하는 개혁정치를 시행했다. 그 후 아관파천(俄館播遷)으로 내각(內閣)이 붕괴되자 일본으로 망명했다가 1907년 순종(純宗)의 특사령(特赦令)으로 귀국하여 도산 안창호(安昌浩)와 함께 흥사단(興士團)을 창설하고 교육과 계몽을 선도(先導)하고 국민 경제의 자활활동(自活活動)에 앞장섰다. 그가 미국에서 귀국하였을 때 보수파(保守派)에 의해 구금(拘禁)되어 포장(捕將) 한규설(韓圭卨) 집에 유폐(幽閉)되었다가 백록동(白鹿洞) 취운정(翠雲亭)으로 옮겨 그곳에서「서유견문(西遊見聞)」 등 많은 저서(著書)를 저술했다.

현대에는 현민(玄民) 유진오(兪鎭午)가 법학(法學)과 문학(文學)의 개척자(開拓者) 역할을 담당하였고, 헌법(憲法)을 기초하여 건국에 공헌했으며 교육자로써 정치인으로 큰 업적을 남겨 한국 현대사의 거목으로 우뚝하다. 기계유씨(杞溪兪氏) 종친(宗親)들은 2000년 인구조사에 의하면 전국에 34,984가구 113,430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조사되었고 전국에 분포되어 거주하며 그 현황은 다음과 같다.

2000년 인구조사에 니타난 유씨 종친의 분포

구분

가구

인구

구분

가구

인구

서울

8,133,

26,443

강원

758

2,368

부산

1,881

6168

충북

924

2,911

대구

1,691

5,588

충남

2,743

8,318

인천

1,970

6,532

전북

1,093

3,403

광주

629

2,092

전남

1072

3,335

대전

1,437

4,864

경북

2,020

6,194

울산

869

2,822

경남

1,477

4,655

경기

8,033

26,949

제주

244

788

전국

34,984가구

113,340

 


기계유씨조상

고려조 주요 인물

유의신(兪義臣) : 호장(戶長)

유여해(兪汝諧) : 주부(主簿)

유형무(兪逈務) : 동정(同正)

유득선(兪得宣) : 좌복야(左僕射)

유득주(兪得珠) : 주부(主簿)

유선(兪僐) : 판도판서(版圖判書)

유승계(兪承桂) : 판도판서(版圖判書)

유성복(兪成福) : 사재감(司宰監) 판사(判事)

유성리(兪成利) : 군기시사(軍器寺事)

유승추(兪承樞) : 전서(典書) 첨의평리(僉議評理)

유천경(兪千慶) : 전서(典書)

유성보(兪成保) : 부의(副醫)


조선조 주요 인물

유효통(兪孝通) : 태종조(太宗朝) 직제학(直提學)

유응부(兪應孚) : 세종조(世宗朝) 중추부(中樞府) 동지사(同知事)

유진(兪鎭) : 세종조(世宗朝) 부제학(副提學)

유호인(兪好仁) : 세종조(世宗朝) 장령(掌令)

유기창(兪起昌) : 중종조(中宗朝) 중추부첨지사(中樞府僉知事)

유여림(兪汝霖) : 중종조(中宗朝) 판서(判書)

유여주(兪汝舟) : 중종조(中宗朝) 학자(學者)

유강(兪絳) : 중종조(中宗朝) 판서(判書)

유홍(兪泓) : 선조조(宣祖朝) 좌의정(左議政)

유대수(兪大脩) : 선조조(宣祖朝) 부사(府使)

유대기(兪大祺) : 선조(宣祖朝) 중추부동지사(中樞府同知事)

유대경(兪大儆) : 명종조(明宗朝) 군수(郡守)

유대진(兪大進) : 선조조(宣祖朝) 이조참의(吏曹參議)

유대정(兪大禎) : 광해조(光海朝) 참판(參判)

유대일(兪大逸) : 인조조(仁祖朝) 돈령부동지사(敦寧府(同知事)

유대건(兪大建) : 사간원(司諫院) 대사간(大司諫)

유대칭(兪大偁) : 첨정(僉正)

유백증(兪伯曾) : 선조조(宣祖朝) 이조참판(吏曹參判)

유성증(兪省曾) : 선조조(宣祖朝) 관찰사(觀察使)

유수증(兪守曾) : 인조조(仁祖朝) 사헌부(司憲府) 장령(掌令)

유선증(兪善曾) : 인조조(仁祖朝) 군수(郡守)

유황(兪榥) : 효종조(孝宗朝) 관찰사(觀察使)

유철(兪㯙) : 경종조(景宗朝) 사헌부(司憲府) 대사헌(大司憲)

유계(兪棨) : 참판(參判)

유헌(兪櫶) : 참판(參判)

유명윤(兪命胤) : 정랑(正郞)

유하익(兪夏益) : 숙종조(肅宗朝) 판서(判書)

유하겸(兪夏謙) : 승정원(承政院) 승지(承旨)

유명일(兪命一) : 경종조(景宗朝) 승정원(承政院) 동부승지(同副承旨)

유명뢰(兪命賚) : 선공감(繕工監) 감역(監役)

유명웅(兪命雄) : 경종조(景宗朝) 판서(判書)

유명홍(兪命弘) : 영조조(英祖朝) 판서(判書)

유명응(兪命凝) : 관찰사(觀察使)

유명악(兪命岳) : 숙종조(肅宗朝) 목사(牧使)

유정기(兪鼎基) : 참군(參軍)

유척기(兪拓基) : 영조조(英祖朝) 영의정(領議政)

유상기(兪相基) : 숙종조(肅宗朝) 현령(縣令)

유광기(兪廣基) : 중추부(中樞府) 지사(知事)

유최기(兪最基) : 영조조(英祖朝) 우참찬(右參贊)

유숙기(兪肅基) : 영조조(英祖朝) 첨정(僉正)

유언호(兪彦鎬) : 영조조(英祖朝) 좌의정(左議政)

유언휘(兪彦徽) : 군수(郡守)

유언술(兪彦述) : 영조조(英祖朝) 사헌부(司憲府) 대사헌(大司憲)

유언민(兪彦民) : 영조조(英祖朝) 사헌부(司憲府) 대사헌(大司憲)

유음(兪蔭) : 장사랑(將士郞)

유수거(兪受擧) : 판관(判官)

유순(兪洵) : 현령(縣令)

유진기(兪縉基) : 중추부(中樞府) 동지사(同知事)

유호(兪灝) : 현감(縣監)

유백환(兪百煥) : 돈령부(敦寧府) 동지사(同知事)

유로증(兪魯曾) : 직장(直長)

유비(兪柲) : 군수(郡守)

유임중(兪任重) : 군수(郡守)

유처중(兪處重) : 군수(郡守)

유도중(兪道重) : 현감(縣監)

유진(兪縝) : 부사(府使)

유대숙(兪大俶) : 사헌부(司憲府) 감찰(監察)

유언종(兪彦宗) : 현감(縣監)

유명흥(兪命興) : 정랑(正郞)

유하기(兪夏基) : 군수(郡守)

유주기(兪冑基) : 오위도총부(五衛都摠府) 부총관(副摠官)

유언용(兪彦容) : 현감(縣監)

유면증(兪勉曾) : 현령(縣令)

유득증(兪得曾) : 현감(縣監)

유대우(兪大佑) : 현감(縣監)

유언지(兪彦摯) : 목사(牧使)

유언철(兪彦哲) : 목사(牧使)

유한기(兪漢紀) : 부사(府使)

유병주(兪秉柱) : 목사(牧使)

유영환(兪永煥) : 현감(縣監)

유한순(兪漢純) : 현감(縣監)

유성식(兪星植) : 현감(縣監)

유억기(兪億基) : 중추부(中樞府) 지사(知事)

유한응(兪漢膺) : 현감(縣監)

유대술(兪大述) : 첨정(僉正)

유무회(兪懋會) : 현감(縣監)

유찬증(兪纘曾) : 정랑(正郞)

유방(兪枋) : 장예원(掌隸院) 사의(司議)

유삼(兪槮) : 정랑(正郞)

유명익(兪命益) : 군수(郡守)

유명담(兪命聃) : 군수(郡守)

유한보(兪漢輔) : 현감(縣監)

유영(兪泳) : 군수(郡守)

유대형(兪大衡) : 군수(郡守)

유정기(兪正基) : 판관(判官)

유명기(兪命夔) : 정랑(正郞)

유한길(兪漢吉) : 서윤(庶尹)

유정주(兪靖柱) : 현감(縣監)

유치홍(兪致弘) : 부사(府使)

유언용(兪彦鏞) : 현감(縣監)

유언제(兪彦銻) : 목사(牧使)

유석주(兪碩柱) : 목사(牧使)

유학기(兪學基) : 정랑(正郞)

유한태(兪漢泰) : 현령(縣令)

유명건(兪命健) : 목사(牧使)

유한식(兪漢寔) : 목사(牧使)

유직기(兪直基) : 좌랑(佐郞)

유한관(兪漢寬) : 현감(縣監)

유언선(兪彦선) : 현령(縣令)

유건환(兪建煥) : 군수(郡守)

유명악(兪命岳) : 목사(牧使)

유언현(兪彦鉉) : 참판(參判)

유장주(兪長柱) : 군수(郡守)

유언수(兪彦銖) : 군수(郡守)

유정환(兪廷煥) : 군수(郡守)

유희증(兪希曾) : 군수(郡守)

유적기(兪迪基) : 중추부(中樞府) 첨지사(僉知事)

유육기(兪郁基) : 현감(縣監)

유두기(兪斗基) : 서윤(庶尹)

유한석(兪漢石) : 현령(縣令)

유정(兪椗) : 병마절도사(兵馬節度使)

유박(兪樸) : 중추부(中樞府) 첨지사(僉知事)

유은주(兪殷柱) : 부사(府使)

유정주(兪鼎柱) : 현감(縣監)

유혁(兪赫) : 동정(同正)

유원기(兪元器) : 군수(郡守)

유성의(兪誠意) : 현령(縣令)

유협(兪協) : 통정대부(通政大夫)

유석기(兪碩杞) : 참의(參議)

유성문(兪聖問) : 감 정(監 正)

유건기(兪健基) : 참판(參判)

유우기(兪宇基) : 승지(承旨)

유언국(兪彦國) : 참판(參判)

유언집(兪彦鏶) : 정조조(正祖朝) 참의(參議)

유한상(兪漢尙) : 중추부(中樞府) 동지사(同知事)

유한지(兪漢芝) : 영조조(英祖朝) 서예가(書藝家)

유한준(兪漢雋) : 순조조(純祖朝) 참의(參議)

유한소(兪漢蕭) : 관찰사(觀察使)

유한모(兪漢謨) : 판서(判書)

유한인(兪漢人) : 사헌부(司憲府) 장령(掌令)

유한령(兪漢寧) : 참의(參議)

유만주(兪晩柱) : 학자(學者)

유화주(兪華柱) : 서예가(書藝家)

유악주(兪岳柱) : 사헌부(司憲府) 대사헌(大司憲)

유초환(兪初煥) : 판서(判書)

유장환(兪章煥) : 판서(判書)

유신환(兪莘煥) : 현감(縣監)

유휼환(兪휼煥) : 판서(判書)


근세 주요 인물

유만주(兪萬柱) : 학자(學者)

유기환(兪箕煥) : 외부대신(外部大臣)

유창환(兪昌煥) : 서예가(書藝家)

유치선(兪致善) : 판서(判書)

유치봉(兪致鳳) : 서예가(書藝家)

유진오(兪鎭五) : 판서(判書)

유진학(兪鎭學) : 참판(參判)

유진찬(兪鎭纘) : 참판(參判)

유진률(兪鎭律) : 독립운동가(獨立運動家)

유진태(兪鎭泰) : 조선일보사 사장 독립운동가

유길준(兪吉濬) : 내부대신(內部大臣)

유성준(兪星濬) : 내부협판(內部協辦)

유정근(兪政根) : 독립운동가(獨立運動家)

유학근(兪學根) : 독립운동가(獨立運動家)

유일준(兪日濬) : 경성의전(京城醫專) 교수(敎授)

유만겸(兪萬謙) : 경학원(經學院) 부제학(副提學)

유억겸(兪億兼) : 연희전문학교 교장, 미군정 교육부장

유효통(兪孝通) : 태종(太宗) 8년 식년(式年試) 병과(丙科), 세종 9년 중시(重試) 을과(乙科), 홍문관(弘文館) 제학(提學)

유목노(兪牧老) : 세종(世宗) 21년 친시(親試) 병과(丙科) 정랑(正郞)

유신노(兪臣老) : 성종(成宗) 2년 별시(別試) 을과(乙科), 전적(典籍)

유여림(兪汝霖) : 연산(燕山) 11년 별시(別試) 병과(丙科), 예조판서(禮曹判書)

유중익(兪仲翼) 중종(中宗) 4년 별시(別試) 병과(丙科), 사간원(司諫院) 사간(司諫)

유홍(兪泓) : 명종(明宗) 8년 친시(親試) 병과(丙科) 좌의정(左議政)

유대수(兪大脩) : 명종(明宗) 10년 알성시(謁聖試) 병과(丙科), 부사(府使)

유대진(兪大進) : 선조(宣祖) 16년 별시(別試) 병과(丙科), 참의(參議)

유석증(兪昔曾) : 선조(宣祖) 30년 정시(庭試) 을과(乙科), 전라도(全羅道) 관찰사(觀察使)

유학증(兪學曾) : 선조(宣祖) 38년 증광시(增廣試) 을과(乙科), 00원 정(00院 正)

유호증(兪好曾) : 선조(宣祖) 38년 증광시(增廣試) 병과(丙科), 경상도(慶尙道) 도사(都事)

유진증(兪晉曾) : 선조(宣祖) 38년 증광시(增廣試) 병과(丙科), 승정원(承政院) 승지(承旨)

유대건(兪大建) : 선조(宣祖) 39년 증광시(增廣試) 병과(丙科), 사간원(司諫院) 대사간(大司諫)

유수증(兪守曾) : 선조(宣祖) 39년 식년시(式年試) 을과(乙科), 세자시강원(世子侍講院) 필선(弼善)

유백증(兪伯曾) : 광해(光海) 4년 증광시(增廣試) 병과(丙科), 이조(吏曹)참의(參議)

유성증(兪省曾) : 광해(光海) 11년 별시(別試) 갑과(甲科), 강원도(江原道) 관찰사(觀察使)

유황(兪榥) : 인조(仁祖) 11년 증광시(增廣試) 병과(丙科), 전라도(全羅道) 관찰사(觀察使)

유계(兪棨) : 인조(仁祖) 11년 식년시(式年試) 을과(乙科), 이조참판(吏曹參判)

유철(兪㯙) : 인조(仁祖) 11년 식년시(式年試) 병과(丙科), 사헌부(司憲府) 대사헌(大司憲)

유명증(兪命曾) : 인조(仁祖) 13년 증광(增廣)() 병과(丙科), 교정(校正)

유명윤(兪命胤) : 효종(孝宗) 8년 식년시(式年試) 병과(丙科), 이조(吏曹) 정랑(正郞)

유하익(兪夏翼) : 현종(顯宗) 1년 증광시(增廣試) 병과(丙科), 예조판서(禮曹判書)

유헌(兪櫶) : 현종(顯宗) 6년 정시(庭試) 을과(乙科) 예조(禮曹) 참판(參判)

유장(兪樟) : 현종(顯宗) 7() 식년시(式年試) 을과(乙科), 승권(承權)

유명정(兪命鼎) : 현종(顯宗) 12년 정시(庭試) 을과(乙科), 승문원(承文院) 박사(博士)

유하겸(兪夏謙) : 현종(顯宗) 13년 별시(別試) 병과(丙科), 승정원(承政院) 승지(承旨)

유명철(兪命哲) : 현종(顯宗) 14년 정시(庭試) 을과(乙科), 병조(兵曹) 좌랑(佐郞)

유명일(兪命一) : 숙종(肅宗) 7년 알성시(謁聖試) 병과(丙科), 부윤(府尹)

유명웅(兪命雄) : 현종(顯宗) 14년 정시(庭試) 을과(乙科), 의정부(議政府) 참찬(參贊)

유명홍(兪命弘) : 숙종(肅宗) 8년 증광시(增廣試) 병과(丙科), 예조판서(禮曹判書)

유세중(兪世重) : 숙종 19년 알성시(謁聖試) 병과(丙科), 도사(都事)

유명의(兪命擬) : 숙종(肅宗) 20() 별시(別試) 을과(乙科), 경상도(慶尙道) 관찰사(觀察使)

유언명(兪彦明) : 숙종(肅宗) 25년 정시(庭試) 을과(乙科), 사헌부(司憲府) 집의(執義)

유세기(兪世基) : 숙종(肅宗) 25년 증광시(增廣試) 을과(乙科),

유명함(兪命咸) : 숙종 33년 별시(別試) 을과(乙科), 사헌부(司憲府) 지평(持平)

유척기(兪拓基) : 숙종(肅宗) 40년 증광시(增廣試) 병과(丙科), 영의정(領議政)

유언통(兪彦通) : 경종(景宗) 원년(元年) 정시(庭試) 병과(丙科), 승정원(承政院) 승지(承旨)

유최기(兪最基) : 경종(景宗) 3년 증광시(增廣試) 병과(丙科), 의정부(議政府) 우참찬(右參贊)

유건기(兪健基) : 영조(英祖) 원년(元年), 증광시(增廣試) 병과(丙科), 참판(參判)

유언협(兪彦協) : 영조(英祖) 3년 증광시(增廣試) 병과(丙科), 사헌부(司憲府) 정언(正言)

유언국(兪彦國) : 영조(英祖) 11년 증광시(增廣試) 병과(丙科), 참판(參判)

유홍관(兪鴻觀) : 현감(縣監)

유언호(兪彦好) : 영조(英祖) 11년 정시(庭試) 병과(丙科), 홍문관(弘文館) 수찬(修撰)

유언술(兪彦述) : 영조(英祖) 12년 알성시(謁聖試) 병과(丙科), 사헌부(司憲府) 대사헌(大司憲)

유우기(兪宇基) : 영조(英祖) 15년 정시(庭試) 을과(乙科), 승정원(承政院) 승지(承旨)

유한소(兪漢蕭) : 영조(英祖) 16년 증광시(增廣試) 병과(丙科), 이조(吏曹) 참판(參判)

유언민(兪彦民) : 영조(英祖) 19년 정시(庭試) 병과(丙科), 참판(參判)

유항주(兪恒柱) : 영조(英祖) 35년 식년시(式年試) 을과(乙科), 참판(參判)

유언수(兪彦脩) : 영조(英祖) 35년 식년시(式年試) 병과(丙科), 참판(參判)

유언호(兪彦鎬) : 영조(英祖) 37년 정시(庭試) 을과(乙科), 좌의정(左議政)

유한근(兪漢謹) : 영조(英祖) 42년 정시(庭試) 병과(丙科), 홍문관(弘文館) 교리(校理)

유악주(兪岳柱) : 영조(英祖) 43년 알성시(謁聖試) 병과(丙科), 사간원(司諫院) 대사간(大司諫)

유한인(兪漢人) : 영조(英祖) 47년 식년시(式年試) 병과(丙科), 사헌부(司憲府) 장령(掌令)

유한경(兪漢敬) : 영조(英祖)47년 정시(庭試) 병과(丙科),

유임주(兪任柱) : 영조(英祖) 52년 정시(庭試) 병과(丙科), 주부(主簿)

유한령(兪漢寧) : 정조(正祖) 7년 증광시(增廣試) 병과(丙科), 승정원(承政院) 승지(承旨)

유한우(兪漢寓) : 정조 13년 식년시(式年試) 병과(丙科), 홍문관(弘文館) 제학(提學)

유응환(兪應煥) : 정조(正祖) 24년 정시(庭試) 병과(丙科),

유리환(兪理煥) : 순조(純祖) 원년(元年) 증광시(增廣試) 병과(丙科), 승정원(承政院) 승지(承旨)

유한종(兪漢宗) : 홍문관(弘文館) 교리(校理)

유석환(兪錫煥) : 순조(純祖) 34년 식년시(式年試) 병과(丙科), 참판(參判)

유성환(兪星煥) : 순조(純祖) 28년 식년시(式年試) 갑과(甲科), 참판(參判)

유장환(兪章煥) : 순조 26년 별시(別試) 병과(丙科), 판서(判書)

유상환(兪象煥) : 순조(純祖) 27년 증광시(增廣試) 병과(丙科), 홍문관(弘文館) 교리(校理)

유구환(兪龜煥) : 고종(高宗) 25년 기로과(耆老科) 갑과(甲科), 참판(參判)

유익환(兪益煥) : 고종 3년 별시 병과(丙科), 참판(參判)

유정환(兪貞煥) : 헌종(憲宗) 6년 식년시(式年試) 병과(丙科), 홍문관(弘文館) 교리(校理)

유세환(兪世煥) : 순조 28년 식년시(式年試) 병과(丙科), 참판(參判)

유교환(兪敎煥) : 순조(純祖) 34년 증광시(增廣試) 을과(乙科), 사헌부(司憲府) 정언(正言)

유승환(兪昇煥) : 순조(純祖) 10년 식년시(式年試) 병과(丙科), 승문원(承文院) 정자(正字)

유휼환(兪휼煥) : 철종(哲宗) 2() 정시(庭試) 병과(丙科), 판서(判書)

유초환(兪初煥) : 철종(哲宗) 13년 정시(庭試) 병과(丙科), 승정원(承政院) 승지(承旨)

유치숭(兪致崇) : 순조(純祖) 29년 정시(庭試) 병과(丙科), 판서(判書)

유치선(兪致善) : 헌종(憲宗) 10년 정시(庭試) 병과(丙科), 이조(吏曹)판서(判書)

유치범(兪致範) : 철종 11년 정시(庭試) 병과(丙科), 이조(吏曹) 참의(參議)

유치익(兪致益) : 고종 23년 증광시(增廣試) 갑과(甲科), 참의(參議)

유치열(兪致烈) : 고종(高宗) 19년 증광시(增廣試) 병과(丙科), 홍문관(弘文館) 교리(校理)

유치일(兪致一) : 고종(高宗) 13년 식년시(式年試) 병과(丙科), 응교(應敎)

유진필(兪鎭弼) : 고종 16년 식년시(式年試) 병과(丙科), 직각(直閣)

유진규(兪鎭奎) : 고종(高宗) 16년 정시(庭試) 병과(丙科), 승정원(承政院) 승지(承旨)

유진찬(兪鎭贊) : 고종(高宗) 25년 정시(庭試) 병과(丙科), 가선대부(嘉善大夫)

유진오(兪鎭五) : 순조(純祖) 25년 정시(庭試) 병과(丙科), 판서(判書)

유진옥(兪鎭沃) : 고종(高宗) 18년 증광시(增廣試) 갑과(甲科), 승정원(承政院) 승지(承旨)

유진학(兪鎭學) : 고종(高宗) 8년 정시(庭試) 병과(丙科), 참판(參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