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씨의 유래

성씨의 유래

경주박씨시조(慶州朴氏),박앙(朴盎),경주박씨조상인물

작성일 : 2017-04-09 13:06 수정일 : 2018-02-14 15:47

경주박씨시조

경주박씨(慶州朴氏)는 신라 제 5대 파사왕(破娑王, 재위 기간:80~112)의 38세손인 앙(盎)을 일세조(一世組)로 하고 있다.

「경주박씨세보(慶州朴氏世譜)」에 의하면 그는 고려말에 예문광 응교(藝文館應敎)를 겸 국자직학(國子直學)을 역임한 자신(自信)의 아들로 1451년(조선 문종 1) 문과(文科)에 급제하여 홍문관(弘文館)의 저작(著作)을 지냈으나, 계유정난(癸酉靖難)으로 수양대군(首陽大君)이 어린 단종(端宗)을 쫓아내고 왕위(王位)를 찬탈하자 이를 개탄하여 벼슬의 뜻을 버리고 매월당(梅月堂) 김시습(金時習:생육신의 한사람)과 더불어 수양산(首陽山)으로 들어가 충정공(忠貞公) 박심문(朴審門) 등과 함께 도의(道義)를 강론하였으며, 만년에 함안(咸安) 서쪽 평광리(平廣里) 백이산(伯夷山) 아래에 은거(隱居)하여 절의를 지켰다고 한다.

그리하여 후손들은 앙(盎)을 일세조(一世組)로 하고 선조(先祖)의 원향지(原鄕地)인 경주(慶州)를 본관(本貫)으로 삼아 세계(世系)를 잇게 되었다.


본관의 유래

경주(慶州)는 경상북도(慶尙北道) 남동부(南東部)에 위치한 지명(地名)으로 기원전 57년 이 곳에 6촌(六村)이 연합하여 고대 국가(古代國家)를 형성, 국호(國號)를 서라벌(徐羅伐)․사로(斯盧)․사라(斯羅)로 하고, 수도(首都)를 금성(金城)이라 하였으나 수도명과 국명을 동일시하였다.

서기 65년(탈해왕 9) 시림(始林)에서 김씨(金氏)의 시조(始祖)가 탄생하여 국호(國號)를 계림(鷄林)으로 칭하기도 하였으나 별칭으로 사용하였으며, 307년(기림왕 10)에 최초로 국호를 신라(新羅)로 하였고, 935년(태조 18) 신라 마지막 임금인 경순왕(敬順王)이 손위(遜位)하자 처음으로 경주(慶州)라는 명칭이 생겼다.

987년(성종 6) 동경(東京)으로 개칭하고, 1008년(목종 11) 별칭으로 낙랑군(樂浪郡)이라 하다가 1030년(현종 21) 삼경(三京)의 제도가 실시되자 동경(東京)을 설치하고 충렬왕(忠烈王) 때 계림부(鷄林府)로 개칭하였다. 1413년(태종 13) 계림부를 경주부(慶州府)로 개칭하고, 여러 차례 변천을 거쳐 1895년 경주군이 되었으며, 1955년에는 경주읍과 그 일부 면을 합하여 경주시를 만들고 나머지는 월성군(月城郡)이 되었다.


대표적인 인물

시조 앙의 맏아들 명기(命基)가 문과에 급제하고 신천 군수(信川郡守)로 치적(治績)을 쌓아 표리(表裏)를 하사(下賜) 받았으며 합천 군수(陜川郡守)로 나가서는 청백(淸白)함으로 이름을 떨쳤다.

둘째 아들 여회(麗檜)는 가솔을 데리고 신풍현(新豊縣)으로 이거(移居)한 후 소식이 불명(不明)하며, 막내 여귀(麗巋)는 경북 안동(安東)지방으로 옮겨 살아 이들 3형제가 경주 박씨의 3대 산맥(三代山脈)을 이루었다.

가문(家門)을 빛낸 대표적인 인물로는 유일(遺逸)로 덕릉 참봉(德陵參奉)에 천거되었던 5세손 희삼(希參)과 그의 아들 3형제가 뛰어났다. 일찍이 석학(碩學) 정구(鄭逑)가〈은덕군자(隱德君子)〉라 극찬했던 제인(齊仁)은 남명(南溟) 조식(曺植)의 고제(高弟)로 선조(宣祖) 때 태릉 참봉(泰陵參奉)과 왕자사부(王子師傅)에 천거되었으며 1599년(선조 32) 송라도 찰방(松蘿道察訪)으로 나갔다가 2년만에 사직하고 낙향하였다.

그 후 형조 좌랑(刑曹佐郞)과 군위 현감(軍威縣監)을 거쳐 왕자 사부가 되어 세자(世子)에게 「대학(大學)」을 강론했고, 제용감 판관(濟用監判官)으로 퇴관하여 학문에만 진력하여 저서(著書)로 「황암집(篁嵒集)」을 남겼다.

한편 제인의 증손(曾孫) 임(恁)은 효종(孝宗) 때 무과(武科)에 급제하고 수문장(守門將)과 훈련원 주부(訓鍊院主簿)를 거쳐 전라우도 우후(全羅右道虞侯)를 지냈으며 숙종(肅宗) 때 거제 부사(巨濟府使)로 나가 치적(治績)을 올려, 함평 현감(咸平縣監)을 지낸 완(琓:제복의 아들), 공조 참판(工曹參判) 태휘(泰輝:호조 참의 무의 아들) 등과 함께 이름을 떨쳤고, 효성(孝誠)과 학행(學行)으로 유명했던 문태(文泰)의 아들 내유(來維)는 한성부윤(漢城府尹) 겸 오위도총부 부총관(五衛都摠府 副摠管)을 역임하여 가문을 빛냈다.


인 구

2015년 통계청 인구조사 결과에 의하면 경주박씨(慶州朴氏)는 남한(南韓)에 22,262명이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역 대 인 물(歷代人物)-경주박씨조상인물

박명기(朴命基) 자(字)는 대로(大老). 조선조(朝鮮朝)에 문과(文科)에 급제, 내승(內乘)을 거쳐 통훈대부(通訓大夫)에 올라 신천 군수(信川郡守)․합천 군수(陜川郡守)를 역임하였고 재임 중 목민관으로 많은 치적(治績)을 남겼다.

박정화(朴精華) 조선(朝鮮) 때 선무랑(宣務郞)에 올랐다.

박희삼(朴希參) 자(字)는 노경(魯卿), 호(號)는 모암(茅庵). 조선조(朝鮮朝)에 유일(遺逸)로 천거되어 덕릉(德陵)․건원릉 참봉(建元陵參奉)을 지냈으며 평천서원(坪川書院)에 배향(配享)되었다.

박제현(朴齊賢) 자(字)는 맹사(孟思), 호(號)는 송암(松嵒). 조선(朝鮮)에서 유일(遺逸)로 천거되어 선공감역(繕工監役)을 역임하였고, 평천서원(坪川書院)에 배향되었다.

박제인(朴齊仁) 자(字)는 중사(仲思), 호(號)는 황암(篁嵒). 조선조(朝鮮朝)에 유일(遺逸)로 천거되어 송라도 찰방(松蘿道察訪)을 거쳐 왕자사부(王子師傅)․형조 좌랑(刑曹佐郞)을 지내고 통훈대부(通訓大夫)에 올라 군위 현감(軍威縣監)․제용감 판관(濟用監判官)에 이르렀다. 도림서원(道林書院)에 배향되었다가 헌종 때 평천서원(坪川書院)으로 이향배(移享配)되었다.

박제복(朴齊福) 자(字)는 계사(季思), 호(號)는 휘암(徽嵒). 조선(朝鮮) 때 호조 판서(戶曹判書)에 이르렀다.

박석호(朴碩豪) 자(字)는 대안(大安). 첨지중 추부사(僉知中樞府事)에 추증되었다.

박율(朴 瑮) 자(字)는 용휘(用輝). 조선조(朝鮮朝)에 예빈시 주부(禮賓侍主簿)에 추증(追贈)되었다.

박완(朴 玩) 자(字)는 내실(乃實). 조선(朝鮮)때 조산대부(朝散大夫)로 사재감 첨정(司宰監僉正)․함평 현감(咸平縣監)을 역임

박종원(朴宗元) 자(字)는 원숙(原淑), 호(號)는 봉계재(奉戒齋). 조선조(朝鮮朝)에 장악원정(掌樂院正)을 역임하였다.

박근(朴 懃) 자(字)는 사성(士誠), 호(號)는 삼학당(三學堂). 조선(朝鮮) 때 선무랑(宣務郞)으로 예빈시주부(禮賓寺主簿)를 지냈다.

박무(朴 懋) 자(字)는 사빈(士賓), 호(號)는 쌍학당(雙學堂). 조선조에 통정대부(通政大夫)로 호조 참의(戶曹參議)에 추증(追贈)되었다.

박혜(朴 慧) 자(字)는 여임(汝任), 호(號)는 죽암(竹庵). 조선 효종조(孝宗朝)에 무과(武科)에 합격, 수문장(守門將)을 거쳐 훈련원 주부(訓鍊院主簿)․전라우도 우후(全羅右道虞侯)․서생첨사(西生僉使)를 지내고, 1675년(숙종 1) 통훈대부(通訓大夫)로 거제 부사(巨濟府使)에 이르렀다.

박경(朴 憼) 자는 여경(汝敬). 조선(朝鮮) 때 통사랑(通仕郞)에 올랐다.

박강(朴 綱) 자(字)는 상지(尙之). 조선조에 문과(文科)에 급제하여 벽소찰방(碧少察訪)을 지냈다.

박태휘(朴泰輝) 자(字)는 자중(子重). 조선조(朝鮮朝)에 가선대부(嘉善大夫)로 공조 참판(工曹參判) 겸 오위도총부 부총관(五衛道摠府副摠管)에 추증(追贈)되었다.

박여축(朴汝